경제 >

부산지방국세청 1급청으로 승격

 국세청이 추진 중인 부산지방국세청 1급청 승격 직제안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중부지방국세청에는 인천과 경기북부지역을 담당하는 조사4국이 신설되는 등 국세청 1급 자리가 종전 3개에서 4개로 늘어나게 됐다.

 정부는 10일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국세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정안에 따르면 부산의 위상, 경제 규모, 납세인원, 세수 규모를 고려해 현재 나급인 부산지방국세청장의 직무등급을 가급으로 조정했다. 이로써 국세청 1급 자리는 차장, 서울청장, 중부청장에 이어 모두 4개가 됐다. 부산청 징세법무국장과 조사1국장직은 고위 공무원단 나급으로 올라간다.

 경기·인천·강원 지역을 담당하는 중부지방국세청은 납세자 편의, 세무조사 확대를 위해 인천·경기북부 지역을 전담할 조사4국을 신설해 인천에 사무소를 배치하기로 했다.

 신도시 개발로 세원이 많이 늘어난 경기 화성과 분당 두 곳에는 세무서를 새로 만들기로 했다. 전국 세무서 수는 모두 109개로 늘어난다.
개정안은 의견 수렴 및 국무회의 의결 등 절차를 거쳐 오는 4월 3일부터 시행된다.

 국세청은 직제개편에 맞춰 이르면 3월 말께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말 직제개편 논의가 매듭지어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1급을 포함한 간부 인사를 국세청이 늦춘 바 있어 봄 개편인사의 규모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ktitk@fnnews.com 김태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