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일반

금감원-금융권, 지자체 금융교육 본격화

황상욱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1 13:37

수정 2012.03.01 13:37

 금융감독원이 금융업계와 공동으로 금융교육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1일 지방주민에 대한 체계적 금융교육을 위해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금융교육의 협력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경기도를 시작으로 올 들어 1월 전남, 2월 대구, 이달에는 강원, 경북과 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금감원은 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해 11월 1일 전국은행연합회, 한국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여신금융협회 및 신용회복위원회와 전문강사 지원 등에 관한 업무협약을 해 공동 금융교육시스템을 구축한 바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지자체는 행정네트워크를 통해 교육수요를 개발하고 금감원은 교육수요자의 요구에 맞춰 금융교육 수요를 각 금융권역에 배정하며 각 금융협회 등은 교육 주제에 맞춰 전문강사를 파견, 금융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한편 경기도는 업무협약에 따라 도 산하 31개 시·군에 대한 금융교육을 올해 131회 실시해줄 것을 금감원에 요청했다.
전남, 대구, 강원, 경북에서도 산하 기초단체의 수요를 발굴하는 대로 200회 내외의 금융교육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광역자치단체와의 협력으로 일반인에 대한 신규 금융교육수요가 연간 330회 이상 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교육 추진을 위해 금감원은 범금융권 전문강사 풀(pool)을 구성했다.
은행권역 97명, 증권권역 220명 등 전문강사 543명으로 강사진을 짰다.

황상욱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