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폭풍 2득점’ 이동국, K리그 최다 득점 신기록 수립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3 15:48

수정 2012.03.03 15:48

ⓒ뉴시스

이동국이 통산 117호 골을 성공시키며 K리그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수립했다.

전북 현대 이동국은 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K리그 2012’ 성남 일화와의 개막전에서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넣으며 우성용(인천)이 보유한 K리그 역대 개인 최다 득점(116골)을 돌파했다.

이동국은 전반 13분 만에 전북에 선취골을 안겼다. 황보원이 빈 공간으로 침투하는 이동국에게 패스를 연결시켰고 공을 받은 이동국은 침착하게 골키퍼 키를 넘기는 슈팅을 성공시키며 우성용의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이동국은 불과 5분 뒤 추가골을 성공시키며 K리그 개인 통산 최다 득점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번에도 황보원이 이동국의 득점을 도왔다.


황보원은 성남의 수비가 공을 잘못 걷어낸 틈을 타 이동국에게 패스를 연결했고 이동국은 순간적으로 방향을 전환해 멋진 슈팅을 연결 시키며 전북 팬들의 열화와 같은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한편 이동국의 활약에 힘입어 전북은 성남에 전반을 2-1로 앞선 채 마무리지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yuksamo@starnnews.com박대웅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이용대, 독일오픈 남자복식-혼합복식 8강 진출
'한국계 NFL 스타' 하인즈 워드, 피츠버그에서 방출
K리그 구단들, 다양한 이벤트로 팬心 잡는다
FIFA, 바레인 비정상적 10-0 승리 “조사할 계획”
‘1박 2일 콤비’ 이동국-이근호, 대표팀을 구하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