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보통신

KT 비상경영체제 선포

이설영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5 17:09

수정 2012.03.05 17:09

 KT가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악화된 대내외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KT는 5일 오후 경기도 분당 사옥에서 비상경영 선포식을 개최했다.

 비상경영 선포식은 임직원이 모두 하나가 돼 올해 경영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고 새로운 3년을 본격적인 성장으로 이끌겠다고 다짐하는 자리다.

 비상경영은 매출을 증대하는 동시에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혁신 아이디어를 경영층과 직원 모두가 고민해 적극 도출하고자 추진된다.

 이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KT의 성장 모습을 반드시 확인시키는 게 목적이다.


 KT 관계자는 "매년 부서별로 목표 등을 정하고 온라인으로 계획들을 공유했는데 이번에는 오프라인으로 서명을 날인, 일종의 확인서를 제출했다"면서 "내·외부적으로 상황이 좋지 않다 보니 더 강력하게 목표치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경영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상무급 이상 임원은 연봉의 10%를 반납하기로 했다.


 KT 관계자는 "지난 3년간 무선인터넷 시장을 주도하고 스마트홈 시장을 개척하는 등 KT는 성장잠재력을 키웠다"면서 "비상경영을 통해 향후 3년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