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2012 프로야구 올스타전, 9년만에 대전구장서 개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6 18:41

수정 2012.03.06 18:41

ⓒ뉴시스

2012 프로야구 올스타전이 9년 만에 대전구장에서 열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프로야구 단장들은 6일 오전11시 KBO 회의실에서 2012년 제2차 실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올 시즌 대회요강을 확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금년도 프로야구 경기 개시시간을 지난해와 같이 주중 18시30분, 토,일, 공휴일 17시로 유지하기로 했다. 단 개막전 2연전과 5월6일까지 편성된 경기 중 일요일 또는 공휴일에 열리는 경기에 한해서는 14시에 거행하기로 결정했다.

특히 올해 프로야구 올스타전은 2003년 이후 9년 만에 대전구장에서 열리게 됐다.


더불어 논란이 됐던 연도 MVP 및 최우수신인선수의 선정기준을 선수권대회에서 페넌트레이스로 변경하고, 이에 따라 대회요강 표창 규정 제6조(최우수선수), 제7조(최우수신인), 제8조(페어플레이선수)에서 선수권대회를 페넌트레이스로 바꾸기로 했다.


한편 현재S(스트라이크), B(볼), O(아웃)으로 표기되고 있는 전광판은 국제대회 기준에 맞추어 신축구장 및 시설교체가 가능한 구장부터B(볼), S(스트라이크), O(아웃)의 순서로 표기하기로 정했다.


이날 회의에는 KBO 양해영 사무총장과 삼성 송삼봉 단장, SK 민경삼 단장, 롯데 배재후 단장, 두산 김태룡 단장, LG 백순길 단장, 한화 노재덕 단장, 넥센 조태룡 단장, NC 이상구 단장 등이 참석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추신수, 다르빗슈와 정면 대결 임박 ‘과연 결과는?’
내셔널리그팀 지원책 강화, 2부리그 입성팀에 30억 지원
이용대, 독일오픈 혼합-남자복식 준결승 진출 ‘2관왕 도전’
기성용 5일 출국, '셀틱-에버딘전 결장'
아스날 벵거 감독, EPL '이달의 감독상' 수상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