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스피

CJ, 경영권 프리미엄 만회를 위해 시간이 필요

김문호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7 07:38

수정 2012.03.07 07:38

현대증권 전용기 애널리스트는 7일 CJ에 대해 적중주가를 27% 하향한 9만8000원으로 내린다고 밝혔다.

그는 "CJ GLS의 증가된 차입금 4,400억원으로 금융비용이 270억원 정도 증가했고, CJ의 CJ GLS에 대한 자본확충 4,000억원으로 CJ GLS의 자본총계는 6,200억원으로 증가했다. 2011년 기준으로 볼 때 CJ GLS는 대한통운에서 110억원의 지분법이익을 인식하였다. 대한통운이 연간 1,40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하기 전까지 CJ GLS는 마이너스 이익효과를 보게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9%인 CJ GLS의 ROE는 CJ의 증자 참여로 3%대로 급락하였고, 3%대를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전 애널리스트는 "이러한 이유로 CJ의 NAV 산출에 있어서 CJ GLS의 기업가치를 높게 평가하기는 어렵다.
삼성생명 지분을 보유하고 있을 때보다 대한통운 인수는 CJ의 NAV에 마이너스 효과를 미치고 있다는 판단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CJ와 CJ GLS가 지불한 경영권 프리미엄 약 6천억원을 복구하기에는 많은 시간이 필요해 보인다고 진단했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