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한지' 정려원, 닭살-냉랭 '180도 반전연기' 선보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7 10:30

수정 2012.03.07 10:30


정려원이 닭살스런 애교와 냉랭한 모습을 오가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에서는 여치(정려원 분)가 천하그룹 비리를 캐기 위해 나선 박문수(김성오 분) 검사에게 친절하기 그지없는 모습을 보이며 애간장을 녹였다.

모가비(김서형 분)의 분식회계 등 범죄를 적발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인 만큼 여치가 박문수 와 닭살 멘트와 안경을 서로 바꿔 끼며 애교 웃음을 나누는 등의 모습을 보인 것.

이러한 닭살행각에 여치의 연인인 유방(이범수 분)의 극심한 질투를 유발하기도 했다.


하지만 여치는 극 후반 모가비를 몰아내기 위해 임원들을 소집한 자리에서 그 누구도 반론을 제기하지 못할 정도의 차갑고 강한 모습을 드러내며 180도 변화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려원의 연기를 접한 시청자들은 “극과 극의 모습이지만 둘 다 확실히 소화해 내는 모습이 멋지다”, “그동안 당했던 것들을 생각하니 속이 다 후련하다” 등의 칭찬을 보냈다.


한편 ‘샐러리맨 초한지’는 모가비 회장으로부터 천하그룹을 되찾으려는 여치와 유방의 작전이 본격화 되면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ujungnam@starnnews.com남우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김범 ‘하이킥3’ 카메오 출연, 꽃미남 재벌가로 변신 기대↑
탑기코 헬기 추락, 美 촬영중 불상사...'인명피해 없어'
최할리 아들, "YG보내 이승기처럼 키우고 싶다"
정석원 로맨스 공개, 백지영 “그만 만나자” 말에 자극받아 고백
이상인 떡볶이, 사업 승승장구 "김보성에게 분점 주겠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