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신영 해명, “트렌드 비판이지 이선민 공개 질타 아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10:46

수정 2012.03.08 10:46

박신영 해명(사진출처=박신영 트위터)

MBC 박신영 기상캐스터가 해명의 말을 전했다.

8일 박신영 기상캐스터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 트위터리안에게 “네 저도 그런 적 있습니다. 9년을 방송했는데 없었겠어요. 코디가 옷을 갖고 오다보니 그야말로 ‘어쩌다’입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요즘 트렌드에 대한 비판을 한 거예요. 누구 한 명을 두고 한 말이 아니랍니다. 오해 없으셨으면 좋겠어요. 더 노력하겠습니다”고 해명했다.


이는 앞서 박신영 기상캐스터가 JTBC 이선민 기상캐스터의 의상논란에 대해 남긴 글에 오해가 발생하자 해명하고 나선 것.

박신영 캐스터는 “기상캐스터를 두고 자극적인 기사 좀 내보내지 마세요. 그리고 그런 기사가 나간다면 본인도 가만있지 마세요. 껍데기가 아닌 알맹이를 더 채우세요. 저도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는 글을 남겼던 바 있다.


이를 본 트위터리안은 박신영 기상캐스터가 이선민 기상캐스터를 공개적으로 질타하고 있다고 오해하고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었다.


한편 앞서 JTBC 이선민 기상캐스터는 다소 짧고 타이트한 의상으로 인해 화제에 올랐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soarhi@starnnews.com강혜인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박신영 불쾌감, 이선민 기상캐스터 기사에 “자극적 기사 그만”
이종석 못된 손 포착, 배두나 어깨 감싸고 브이 '부러워'
아이비 근황, 화보느낌 직찍 공개 “아주 쇼를 하고 있는 중?”
조은숙 몸짱변신, 탄탄한 식스팩 “40대 유부녀 맞아?”
김병만 개념 발언, “밝은 내일 만드는 쉬운 방법은 투표!”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