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건강

가족력이 있는 위암 환자 치료결과 더 좋아

정명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13:26

수정 2012.03.08 13:26

가족력이 있는 위암 환자의 예후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 위암센터 최일주 박사 연구팀은 2001년부터 2005년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위암으로 진단받은 위암 환자 1273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예후를 관찰한 결과, 위암 직계 가족력이 있는 환자가 가족력이 없는 환자에 비해 위암 재발 및 사망 확률이 50%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특히 3~4기 진행된 위암에서 재발 및 사망률 감소가 뚜렷했다. 직계 가족력이 있는 경우 5년 생존율이 60.8%로 나타나 가족력이 없는 환자의 37.7%보다 높았다.


최일주 위암센터장은 "위암가족력은 위암 발생위험을 2~3배 증가시키는 위험인자이지만 예후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는 없었다"면서 "위암환자의 직계가족에서 발생하는 위암은 크기가 작고 조직학적인 분화도가 좋은 특징이 있었고, 흡연자의 비율이 낮았던 것이 예후에 좋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 결과는 위암의 직계 가족력이 있더라도 특별히 두려움을 갖지 말고, 정기검진을 받아서 위암을 찾는다면 오히려 완치 가능성이 더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논문은 임상종양학저널(Journal of Clinical Oncology) 3월호에 게재됐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