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

현대해상, 하이카에코(ECO)자동차보험 재출시

김영권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16:16

수정 2012.03.08 16:16

현대하상은 8일 자동차 중고부품 재활용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고객에게는 경제적 혜택을 돌려주는 '하이카에코(ECO)자동차보험'을 재출시했다. 이 상품은 중고부품을 사용해 차량을 수리하면 신제품과의 가격차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현대하상은 8일 자동차 중고부품 재활용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고객에게는 경제적 혜택을 돌려주는 '하이카에코(ECO)자동차보험'을 재출시했다. 이 상품은 중고부품을 사용해 차량을 수리하면 신제품과의 가격차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현대해상은 8일 자동차 중고부품(라싸이클 부품) 재활용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고객에게는 경제적 혜택을 돌려주는 '하이카에코(ECO)자동차보험'을 재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상품은 중고부품을 사용해 차량을 수리하면 신제품과의 가격차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현재 리싸이클 부품 유통업체인 케이파츠와 제휴하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대해상은 그동안 초기 혼선을 줄이고 제도 안착을 위해 8년 이상 경과한 소나타와 아반떼 차량에만 적용해 왔지만, 이번 개편을 통해 대상 차종을 8년 이상 경과된 모든 국산 승용차로 확대했다.

또 차량 성능과 안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기존 10종 외장 부품 외에 성능검사와 보수를 거쳐 재조립해 사용하는 재제조부품까지 적용 품목에 포함했다.

고객에게 부품당 최고 5만원까지 현금으로 환급하던 ECO 지원금도 최고 7만원으로 확대했다.


하이카ECO자동차보험은 별도 보험료 부담 없이 자동으로 적용되며, 현대해상에 자동차보험을 가입한 고객뿐만 아니라 현대해상에서 대물배상 보험처리를 받는 피해차량도 동일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차량 수리 시 보상담당자와 제휴정비업체에서 당사자에게 상품 안내 후 중고부품 보상여부를 확인하기 때문에 고객은 해당 중고부품 사용 여부만 결정하면 된다.


현대해상 자동차업무부 이성호 부장은 "중고부품 활용 자동차보험은 환경보호와 더불어 경제적 혜택도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상품"이라며 "앞으로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자동차보험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