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유통

매일유업 1년 만에 ‘안전성 논란’ 벗었다

유현희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17:26

수정 2012.03.08 17:26

매일유업 1년 만에 ‘안전성 논란’ 벗었다

매일유업이 안전성 논란이 일어난 지 1년 만에 시장점유율을 회복했다.

매일유업은 지난해 3월 수의과학검역원에서 제기한 분유 안전성 논란으로 곤욕을 치르면서 한때 시장점유율이 10%대 중반까지 내려가면서 고전했다. 당시 재검사를 통해 안전성이 입증됐지만 이로 인해 매일유업은 지난해 한때 분유 시장 2위 자리를 일동후디스에 내주는 수모를 겪었다.

매일유업은 결국 지난해 말 대표이사를 전격 교체하는 비장의 카드를 꺼냈다. 또 안전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자정 노력을 통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의 시장점유율을 사건 발생 이전 수준인 26.5%로 올려놨다.

8일 시장조사기관 칸타르(KANTAR)에 따르면 남양유업이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분유 시장에서 매일유업이 지난해 11월 2위로 올라섰다.
지난달에는 시장점유율도 26.5%까지 끌어올렸다. 이는 포도상구균 사건 발생 이전보다 0.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3개월 단위로 시장점유율을 조사하는 KANTAR 조사 결과 매일유업은 지난해 5~7월부터 9~11월까지 일동후디스에 뒤진 3위권에 머물렀다. 분유시장의 약체로 평가받던 일동후디스와 파스퇴르유업이 매일유업의 악재에 힘입어 시장점유율을 높인 것. 이 시기 일동후디스는 최고 23.5%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고 파스퇴르유업도 꾸준히 두자릿수 점유율을 이어갔다.

이처럼 매일유업이 악재가 발생한 지 1년 만에 신속하게 시장점유율을 끌어올린 것은 아기전용 시스템 구축을 통한 신뢰회복 노력이 컸다. 매일유업 앱솔루트는 최고의 원유와 완벽한 안전 시스템을 통해 아기만을 위한 가장 좋은 유아식을 전하는 '아기전용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 캠페인은 '앱솔루트 아기전용 시스템'을 구축, 전국의 목장 6000여 개 중 단 70곳만 '아기전용 목장'으로 엄선했다.

영유아용으로 안전성이 검증된 'BB-12생(生)유산균'과 멀티 면역 시스템을 분유에 적용한 것은 물론 초보 부모들을 위해 국내 최초로 아기똥 상담 서비스 '앱솔루트 아기똥 솔루션'도 제공했다. 이 솔루션은 아기 똥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면 전문의가 아기 상태를 진단해준다.


여기에 수장 교체라는 승부수를 띄운 점도 주효했다. 지난해 12월 이창근 사장이 취임한 후 매일유업은 꾸준하게 시장점유율을 상승시켰다.
한편 매일유업은 올해 분유시장 점유율을 4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yhh1209@fnnews.com 유현희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