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체가 돌아왔다' 이범수-류승범-김옥빈, 나이트 깜짝 등장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21:36

수정 2012.03.08 21:36


‘시체가 돌아왔다’ 주인공 이범수, 류승범, 김옥빈이 나이트에 등장해 화제다.

8일 영화 ‘시체가 돌아왔다’(감독 우선호) 제작사 측은 “지난 7일 개최된 ‘시체가 돌아왔다’ Burning Night는 끼 충만한 감독, 배우들이 함께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뜨겁게 고조시키며 성황리에 마무리 했다”고 밝혔다.

개그맨 변기수의 사회로 진행된 Burning Night 1부는 화려한 오프닝 디제잉 쇼와 ‘시체가 돌아왔다’ 메인 예고편 상영 도중 이범수, 류승범, 김옥빈이 등장하면서 시작됐다.

1부에서는 특별히 ‘손바닥TV'의 생방송 프로그램인 ’하하의 땡땡땡‘이 실시간 중계로 연결 돼 현장에 모인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이끌어 냈다.

이어 개성으로 똘똘 뭉친 세 배우의 Q&A는 배우들의 화끈한 입담과 재치있는 답변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류승범은 평소과격한 행동파인 것 같다고 생각될 때가 언제인지 묻는 질문에 “클럽 문을 열자마자 생각 없이 나도 모르게 춤을 춘다”고 밝히며 그 자리에서 과감한 댄스를 선보였다.


또한 Burning Night 2부에서는 관객 모두가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를 지르며 행사를 즐기는 등 화끈한 분위기를 더했으며, 행사의 마지막은 ‘시체가 돌아왔다‘의 OST를 맡은 9인조 밴드 킹스턴 루디스카가 흥겨운 리듬의 라이브 공연으로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편 우연치 않게 시체를 사이에 두고 얽히게 된 인물들이 벌이는 범죄사기극 ‘시체가 돌아왔다’는 오는 29일 개봉 할 예정이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ayeong214@starnnews.com한아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해로' 최종태 감독, "그대사와의 차이점은 일상성"
흔한 영화 포스터, 수많은 작품 몇 스타일로 통일 “어쩐지..”
'인류멸망보고서' 고준희, 류승범과 커플 좀비연기 '도전'
'러브픽션', 개봉5일만에 100만 관객 돌파 '흥행돌풍'
‘후궁: 제왕의 첩’ 4개월 대장정 마치고 크랭크업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