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스포츠일반

'해결사' 문태종, 위기에서 더욱 빛났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8 21:47

수정 2012.03.08 21:47

<사진=KBL>

문태종(37)이 전자랜드의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을 승리로 이끌며 해결사 본능을 선보였다.

전자랜드는 8일 부산사직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11-2012 KB국민카드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서 문태종의 맹활약을 앞세워 연장 접전 끝에 81-79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문태종은 34득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고, 4쿼터와 연장전에서 각각 9점, 4점을 올리며 해결사다운 모습이었다.

특히 문태종은 4쿼터 중반 로드와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충격을 입으며 한동안 코트에서 일어나지 못한 정도로 부상이 우려됐다. 하지만 약간의 휴식을 취한 뒤 다시 코트에 모습을 드러낸 문태종은 팀이 64-64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3점포를 꽂아넣으며 전자랜드가 주도권을 가져오는데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연장전에서는 강혁과 2대2 플레이로 KT 수비진을 무너뜨리며 4득점을 올려 전자랜드의 해결사를 자처했다.


경기 전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은 “문태종의 경기력이 승부의 분수령이 될 것이다”고 예상했고, 결국 유 감독의 예측은 정확했다.


1차전을 승리로 이끈 문태종의 활약이 남은 경기에서도 힘을 발휘하며 전자랜드를 4강 플레이오프로 이끌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성남, 에벨찡요 '극적 오버헤드킥' 나고야에 2-2 무승부
넥센, 승부조작 관련 사과문 전달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찰스 로드 vs 허버트 힐, 귀소본능 외국인 맞대결 ‘빅뱅’
KCC-모비스, PO 1차전에 목숨 거는 진짜 이유
추신수, 캔자스시티전 결장 '이학주-하재훈 교체출전'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