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전여옥, 국민생각 입당

이승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9 09:53

수정 2012.03.09 09:53

새누리당 4ㆍ11 총선 공천에서 탈락한 전여옥(서울 영등포갑) 의원이 9일 전격 탈당을 선언하고 보수성향 중도신당인 '국민생각'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공천 탈락에 불복, 새누리당을 탈당한 현역 의원은 허 천(강원도 춘천), 이윤성(인천 남동갑) 의원에 이어 전 의원이 세 번째다.

이들 3명의 의원은 모두 친이(친이명박)계로 분류된다.

특히 '국민생각' 합류를 선언한 새누리당 현역 의원은 전 의원이 처음이다.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무너져가는 보수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 새누리당을 탈당한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 해군기지가 해적기지가 되도록 만들 수 없고,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지키기 위해 탈당하는 것"이라며 "또한 우리 아이들을 전교조의 인질로 둘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새누리당은 이런 일을 할 수 없다"며 "국민과 함께하기 위해 국민생각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또한 새누리당 공천에 대해 "보수 학살극이었다"고 강하게 비판했고,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현재 지역구인) 영등포갑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 의원이 현재 지역구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국민생각 비례대표 1번을 받을 가능성도 크다는 관측이다.


이에 대해 전 의원은 "전적으로 당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말했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