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증권일반

영원무역,亞독점권 보유 일본 노스페이스 최대주주 등극

김기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09 20:11

수정 2012.03.09 20:11

영원무역은 아웃도어용품 브랜드 노스페이스의 아시아 독점 판매권을 보유한 일본 골드윈의 최대주주가 됐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영원무역홀딩스와 영원무역은 최근 일본 골드윈 지분을 14% 사들여 최대주주에 올랐다.


골드윈은 일본에서는 직접 노스페이스를 팔고 있고 나머지 지역에서는 합작법인을 세워 사업하고 있다. 영원무역은 골드윈과의 합작법인 골드윈코리아를 통해 국내에서 노스페이스 제품을 팔고 있다.


한편, 골드윈의 시가총액은 4300억원 규모로 니시다 가문이 경영을 맡고 지분을 일부 소유하고 있으며 미쓰이물산도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kiduk@fnnews.com 김기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