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건설

2월 건설사 채용공고 1.5% 증가

신홍범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12 14:54

수정 2012.03.12 14:54

지난 2월 국내 건설사들의 채용공고가 전년 같은 달 대비 1.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취업포털 건설워커는 지난 2월 자사 사이트에 등록된 건설사 채용공고는 총 6507건으로, 전년 같은 달(6409건)에 비해 1.5% 소폭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전달인 1월(5809건)에 비해서는 12.0% 증가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2월이었던 설 연휴가 올해는 1월로 앞당겨졌고 2월 영업일수도 지난해보다 많았던 점 등을 고려하면 채용시장이 호전됐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올 1∼2월 채용공고는 총 1만231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333건보다 5.5% 줄었다.


건설워커 관계자는 "요즘 채용시장 흐름은 건설·부동산시장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형 건설사 중심으로 해외영업과 플랜트 부문에서 전문인력 채용이 꾸준히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제2 중동 건설 붐'을 위해 오는 2015년까지 1만4000여명의 해외건설 전문인력을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제시, 이 분야 인력채용이 활발할 전망이다.
정부는 단기 실무교육과정 확대 개편, 중소기업 채용인력에 대한 해외훈련(OJT) 확대, 교육기관별 맞춤형 전문가 과정 특화, 플랜트 엔지니어링 대학원 추가 육성 등으로 올해에만 4800여명의 해외 건설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신홍범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