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코스닥

서원인텍, 통신 단말 이라크 진출 성공

강재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13 14:20

수정 2012.03.13 14:20

서원인텍, 통신 단말 이라크 진출 성공

서원인텍이 이라크 통신 단말시장 진출에 성공했다.

회사관계자는 13일 "당사의 와이브로 모바일 라우터 장비(모델명 : SWU-9200)를 이라크의 파노스(Fanoos)社에 국내 최초로 공급 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라우터(Mobile Router)장비는 와이브로 망에서 작동하는 통신단말 제품으로, 와이브로 주파수를 수신하여 와이파이(Wi-Fi)신호로 전환해 다수의 사용자가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도록 하는 휴대형 이동장치다.

이번에 신규 거래처가 된 파노스社는 이라크 유일의 무선 광대역 인터넷 사업자로, 현재 와이브로 망을 구축하여 무선 브로드밴드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있는 통신사업자다.


회사관계자는 "이라크의 북부지역은 현재 와이브로 기간망 확충을 완료한 상태며, 통신사의 상용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통신단말 장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하고 "모바일 라우터와 별개로 당사의 주력제품인 와이브로 실내 CPE 단말도 공급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파노스社향 수출은 한화 200억원 이상을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이라크는 현재 유선 광대역 인터넷 망이 전혀 갖추어져 있지 않아 무선 와이브로 서비스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시장 확대가 예상되는 지역"이라고 덧붙였다.


회사관계자는 "이로써 서원인텍은 지금까지의 주요 수출 고객인 사우디 모빌리社에 이어 이란의 모비넷社와 이라크의 파노스社를 포함한 3개 국가가 주요 고객처가 됨에 따라 올해 와이브로 사업부 매출이 약 900억원에 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kjw@fnnews.com 강재웅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