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건설

이라크서 '제2 중동 건설 붐' 기대

김관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2.03.13 17:00

수정 2012.03.13 18:26

이라크 정부가 주택, 플랜트, 인프라 재건사업에 국내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함에 따라 이라크에서도 제2의 중동 건설 붐이 시작될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13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제7차 한·이라크 공동위원회를 개최해 건설, 경제, 에너지자원, 보건, 환경, 과학기술 등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양국 간 협력 강화방안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위에는 우리 측에서 권도엽 국토해양부장관을 수석대표로 기획재정부, 지식경제부, 외교통상부, 보건복지부 등 13개 부처 국과장급이, 이라크 측에서는 알 다라지 주택건설부 장관을 비롯해 15개 정부 부처 공무원이 참석했다.

이날 공동위에서 이라크는 플랜트, 주택, 인프라 재건사업에 우리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요청했다. 이에 따라 이라크는 오는 5월 중 인프라, 주택, 수처리시설 등 프로젝트에 참여를 희망하는 한국 기업을 초청해 프로젝트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현재 추진 중인 바그다드 메트로 사업 및 철도 프로젝트에 한국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이달 중 상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라크는 2011년부터 697억달러 규모의 플랜트, 주택, 메트로, 철도, 공항 등 재건사업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 발주를 추진하고 있다.

공동위는 또 올 하반기까지 해외건설협회와 이라크 측 유사기관 간 대화창구를 마련해 재건사업 관련 정보를 교환하기로 했다.


권 장관은 공동위 본회의에 앞서 이라크 측 수석대표인 알 다라지 건설주택부장관을 접견하고 최근 이라크 플랜트, 주택 등 각종 인프라 재건사업에 우리 기업이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이라크 정부차원에서 프로젝트 정보제공, 안전보장, 투자 인센티브 확대 등에 대해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또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이라크 주택 10만 가구 건설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주무 부처인 이라크 건설주택부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양국은 공동위 본회의에서 이라크 내 유통산업, 화학비료산업, 자동차 및 농기계산업 등에 대한 한국기업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이라크 측이 투자인센티브 제공을 적극 검토하고 양국 상공회의소 간 공동위원회 설립 및 양국 간 투자협정 체결을 추진하기로 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