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헬륨, 수급 차질로 가격 급등

국제 헬륨 가격이 중국, 인도 등의 수요확대와 미국 등의 공급 감소로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광물관리청(BLM)에 따르면 헬륨 기준물 가격은 100만세제곱피트 당 84달러로 2000년 49.50달러에 비해 70% 가까이 폭등했다.

10여년간 꾸준히 올랐지만 앞으로는 더 큰 폭으로 오를 것으로보인다.

헬륨 가격 상승으로 도쿄 디즈니랜드는 미키 마우스 풍선 판매를 중단해야만 했고,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 퍼레이드도 크게 축소됐다.

또 대학 실험실에서는 헬륨 값이 크게 오르면서 실험실 운영에도 차질이 생기고 있다.

헬륨은 풍선 뿐만 아니라 자기공명영상(MRI) 등 의료장비와 산업장비에도 활용된다.

그러나 세계 최대 수출국인 미국과 알제리의 공급이 올들어 크게 줄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세계 최대 헬륨 수입국 가운데 하나인 일본은 카타르, 러시아, 폴란드 등으로 수입선을 대체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지만 아직은 비용이 더 들어 고려만 하고 있는 상태다.

상하이의 상품 딜러 추안 시는 중국과 인도의 수요 확대로 헬륨 시장의 수급이 빠듯한 상태에서 미국과 알제리의 공급차질이 겹쳐 헬륨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5억달러 규모의 전세계 헬륨 시장은 5년만에 가장 극심한 수급 불균형 상태에 놓여 있다.

2007년 엑슨모빌의 헬륨 공장 결함으로 공급에 차질이 빚어지기 시작했다. 여기에 미국의 낡은 파이프라인 등 시설 노후화가 공급 차질을 심화시키고 있다.

지난해 1억8000만㎥가 소비된 세계 헬륨 시장에 미국은 약 5분의4를 공급했다.

세계 2위 헬륨 수출국인 알제리 상황도 좋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유럽에 수출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생산 과정에서 부산물로 헬륨을 뽑아내는 알제리는 유로존(유로 사용 17개국) 경기침체에 따른 LNG 수출 감소로 헬륨 생산 역시 차질을 빚고 있다.
유럽의 LNG 수요 감소가 헬륨 생산 감소를 부르고 있는 것이다.

한편 업계 관계자들은 공급 확대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가격이 더 올라야 한다고 보고 있다. 헬륨을 뽑아내는 대체 기술에 따른 비용을 충당할 만큼 가격 상승이 필요하다는 분석도 있다.

dympna@fnnews.com 송경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