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괜히 목욕한 개, 물에 빠진 생쥐 모습에 “목욕만 안했어도..”



‘괜히 목욕한 개’가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괜히 목욕한 개’라는 제목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게재된 ‘괜히 목욕한 개’ 사진 속에는 방금 목욕을 마쳤는지 털이 젖은 채 욕조 안에 들어가 있는 개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시베리안 허스키로 보이는 개는 원래 있어야할 풍성하고 기품 있는 털은 온데간데없이 물에 빠진 생쥐마냥 볼품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게시자는 “정말 괜히 목욕한 개가 됐다”며 “저렇게 목욕시켜 놓으니까 물에 빠진 생쥐 같은 느낌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괜히 목욕한 개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근데 귀는 어디에 있나요?”, “괜히 목욕한 개 정말 볼품없네요. 키울 맛이 안날 듯”, “괜히 목욕한 개 눈빛은 살아있는데요? 귀여워요”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jypark@starnnews.com박주연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