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청담러닝, 글로벌 스마트러닝 사업 박차



청담러닝(대표 김영화)이 창립 15주년을 맞아 '글로벌 스마트러닝 사업 추진'을 중요 마케팅 전략으로 설정하고 해당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9일 밝혔다.

오는 9월 청담어학원을 통해 세계 첫 대규모 스마트클래스를 선보이는 것을 필두로 사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최근 글로벌 IT기업인 삼성전자와 글로벌 교육사업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MOU 체결을 통해 청담러닝과 삼성전자 양 사는 청담어학원 스마트클래스에 태블릿 PC를 우선 공급하고, 향후 교육사업 진행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MOU 체결은 국내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세계 교육 시장에서의 스마트러닝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삼성전자와 청담러닝이 스마트러닝에 대한 사업 전략의 궤를 같이 했다는 것이 그 배경이라고 양사 관계자는 밝혔다.

rainman@fnnews.com 김경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