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국세청, 세무조사 감찰 TF 출범

잇단 세무비리로 몸살을 앓고 있는 국세청이 고강도 감찰에 나선다.

국세청은 1일 서울 수송동 청사에서 김덕중 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세무조사 감찰 태스크포스(TF) 출범식을 열고 깨끗하고 투명한 국세청 구현을 위해 세무비리 단절을 결의했다.

김 청장은 출범식에서 "비리 단절이 국세청의 신뢰와 직결된다"며 "국세청이 부조리에서 벗어나 근본적인 변화를 이룰 수 있도록 TF 소속 직원들이 열정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무조사감찰TF는 30명으로 구성되며 세무조사 분야에 대한 감찰을 전담하게 된다.

특히 이들은 본청 소속이지만 대전지방국세청을 포함한 원거리 지방청도 현지에 팀원들이 상주하면서 밀착 감시 활동을 벌일 방침이다.


김 청장은 지난 3월 25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세무비리 문제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사과하면서 조사 분야를 전담하는 특별 감찰 조직의 설치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국세청은 세무조사 감찰 TF 출범을 계기로 앞으로 한 번이라도 금품수수가 적발되면 영구히 조사 분야에서 일하지 못하게 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시행 등 비리 근절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하기로 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TF 가동과 부조리 소지를 없애기 위한 각종 방안을 효과적으로 추진해 깨끗하고 투명한 조직문화를 정립하고 공정한 세정을 구현, 국민의 신뢰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jmary@fnnews.com 서혜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