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환경 지표종 ‘백로와 왜가리’ 집단 번식지 첫 확인

백로와 왜가리의 전국 단위 집단 번식지 규모가 국내 최초로 확인됐다. 이들은 환경변화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습지 생태계의 건강성을 대표하는 환경 지표종이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2011~2012년 4~6월 중 전국에 분포하는 148개 백로·왜가리 집단 번식지 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3만 5512쌍의 번식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각 종별 둥지 수는 왜가리가 1만 3422개로 가장 많았고 중대백로 7835개, 쇠백로 5810개, 황로 4226개, 중백로 2973개, 해오라기 1243개, 흰날개해오라기 3개 등 순이었다.

지역별 둥지 수는 서울·경기·인천 8290개, 경북·대구 5719개, 충남·대전·세종 5080개 등이었다.


번식지 집단의 규모는 평균 239.93개 둥지(14~1508개)였으며 면적은 평균 4,592㎡(195㎡~58,692㎡)로 집계됐다. 고도는 해발 110m(5m~600m), 경사도는 평균 6.28°(0°~29.78°)로 나타났다.

환경과학원은 수집된 사진과 생태 정보를 한데 모아 '한국의 백로와 왜가리' 자료집을 발간해 관련 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도서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