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히스토리, 앨범 재킷에 증강현실 적용 ‘보는 재미까지’



로엔엔터테인먼트의 신인 얼터너티브 그룹 히스토리가 데뷔싱글에 증강현실 기술을 도입했다.

지난 29일, 발매된 히스토리의 데뷔싱글 ‘DREAMER’에는 스마트폰의 증강현실 어플리케이션을 실행시키면 앨범 자켓 메이킹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증강현실은 사용자가 보는 현실세계에 가상의 이미지를 겹쳐 보여주는 신기술로, 이미 팝스타 저스틴 비버와 지드래곤, 손담비, 김태우 등이 앨범에 증강현실을 적용한바 있다.

증강현실을 통해 공개되는 앨범 자켓 메이킹 영상은 “우리 알지 않나요?” 라는 김재호의 멘트로 시작해 장이정, 송경일, 나도균, 김시형을 차례로 공개하며 촬영현장과 인터뷰를 담았으며 영상 감상 후에는 화면 아래의 버튼을 눌러 히스토리의 공식 홈페이지 또는 공식 SNS 채널로의 이동도 가능하다.


히스토리의 소속사인 로엔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번 증강현실 서비스를 통해 히스토리의 앨범을 통해 음악뿐만 아니라 팬 여러분들께서 새로운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으실 것이다. 히스토리의 데뷔 앨범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데뷔곡 ‘Dreamer’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gagnrad@starnnews.com최현정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