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KCC “건축자재 영업도 스마트하게”

KCC 영업사원이 태블릿 PC로 고객에게 KCC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KCC 영업사원이 태블릿 PC로 고객에게 KCC 제품을 설명하고 있다

KCC가 스마트영업을 도입했다.

KCC는 실무 영업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태블릿PC를 일괄 지급하고 이를 기반으로 영업 자동화 (Sales Force Automation : 이하 SFA) 시스템을 적용하면서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고객응대 강화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된 태블릿PC에 담긴 SFA는 시장동향, 제품, 가격, 판촉 등의 영업정보와 고객 정보관리, 그리고 재고현황, 판매와 매출 조회 등을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처리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영업사원들은 기존의 인쇄물을 통한 정보 전달방식에서 벗어나 멀티미디어를 활용한 최신 건축자재 정보를 신속하게 설명할 수 있게 돼 B2B는 물론 개인 고객의 이해를 높일 수 있게 됐다.


KCC 관계자는 "KCC는 경기불황을 극복하기 위해 영업력 강화에 집중하고 있으며, 태블릿PC 지급으로 영업사원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제품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영업 현장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용 자료와 다양한 홍보물과 영업지원 자료를 제작해 다각적인 영업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업사원들은 태블릿 PC와 SFA를 바탕으로 전산자료에 의한 업무서비스 이외에도 다양한 거래선과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제품e-브로셔 및 제품이미지를 탑재하여 더욱 효과적으로 제품정보를 전달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모바일 기술을 활용하여 현장에서 직접 영업 활동에 필요한 가치 정보를 취득하고 고객에게 각종 분석 정보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yhh1209@fnnews.com 유현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