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시내 주차장 실태 한눈에...‘주차장 지도’ 수립

서울시가 구·동별 실질적인 주차장 수급 비율을 조사해 이른바 '주차장 지도'를 만든다.

서울시는 자치구와 함께 이달부터 오는 7월까지 시내 모든 주차장을 대상으로 '주차장 실태 조사'를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주택가 주차장 현황, 주차장 위치, 유료 주차장 요금, 운영시간, 주차 가능 면수 등 전반적인 실태에 대한 조사를 벌인다.

어느 구, 어느 동에 주차장 몇 면에 확보돼 있고, 차량 수 대비 주차장 수요를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셈이다.


시는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내 주차장 정보를 한눈에 알 수 있는 '주차장 지도' 프로그램을 개발해 내비게이션, 교통정보 제공 업체 등에 제공할 계획이다.

주차장 실태조사는 주차환경 개선방안 및 연차별 주차장 확충계획 등을 마련하기 위해 2007년 처음으로 시행돼 지역별로 균형 있는 주차장 확보를 위해 2년마다 실시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주차장법 개정으로 3년마다 이뤄진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