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박진수 LG화학 사장 “안전환경에 99.9%라는 것은 없다”

박진수 LG화학 사장 “안전환경에 99.9%라는 것은 없다”

"100에서 1을 빼면 99가 아닌 '0'이다. 안전환경이라는 1이 없이 달성한 생산과 품질은 아무런 의미가 없으므로, 안전환경은 모든 사업활동에 최우선 돼야 한다."

LG화학은 박진수 사장(사진)이 안전환경, 공정거래, 동반성장에 대한 강한 실천 의지를 다지고 나섰다고 2일 밝혔다.

박 사장은 이 자리에서 "안전환경에서 99.9%라는 것은 의미가 없다. 완벽함을 추구하는 것만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부족한 0.1%를 채워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최근 본사 및 사업장의 안전환경 전담인원을 대폭 충원하고, 모든 시설 투자에 있어 안전환경 분야 투자를 최우선으로 하는 등 이 분야의 투자를 대폭 강화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박 사장은 2일 사내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5월 CEO메시지를 통해 공정거래와 동반성장의 철저한 실행도 당부했다.


박 사장은 "치열해지는 경쟁과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는 현실적으로 공정거래와 동반성장을 실천하기 쉽지 않다는 인식이 생기기 쉽지만, 이를 가장 경계해야 한다"며 "공정거래와 동반성장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우리가 반드시 지켜야 할 기본 원칙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담합 행위와 관련해서는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되지 않는 범죄 행위"로 규정하고, "저를 비롯해 경영진부터 담합에 대한 심각성을 정확히 인지하고, 임직원에 대한 교육 및 감독을 철저히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박진수 사장은 사내 임원 워크숍 행사에서 공정거래와 관련된 강의를 직접 진행할 계획이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