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벤처기업상생협의체 출범

국내 인터넷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벤처기업상생협의체가 출범했다.

벤처기업협회,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 한국인터넷기업협 등 3개 단체는 지난 1일 협의체 출범식을 가졌다고 2일 밝혔다.

협의체는 인터넷 산업 유관 협회들이 회원사들과 협력해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조직됐다.


운영위원회는 각 협회 회장 및 부회장 등 6인으로 구성되며 남민우 벤처기업협회장이 초대 운영위원장을 맡았다. 운영위원은 남민우 협회장(다산네트웍스 대표), 김영달 아이디스 대표, 고진 한국무선인터넷산업연합회장, 김경선 옴니텔 대표, 김상헌 네이버 대표, 윤보현 모빌리언스 대표 등이다. 협의체는 다음주 두 번째 회의를 열고 최근 논란이 된 네이버 부동산 서비스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