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 홍콩 진출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 홍콩 진출

분식 프랜차이즈 스쿨푸드가 홍콩에 진출했다.

스쿨푸드는 타임스퀘어에 매장을 오픈하고 본격적인 홍콩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스쿨푸드 홍콩 진출은 호텔과 식음료, 여행 등 다양한 사업을 하고 있는 홍콩 재계 3위 미라마그룹과 마스터프랜차이즈 계약을 통해 이뤄졌다. 지난 1957년 설립된 미라마는 부동산 투자 회사로 출발, 핸더슨그룹을 모회사로 두고 있다.

스쿨푸드 관계자는 "전세계의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는 쇼핑과 음식의 천국 홍콩에서 한국 토종 분식 브랜드가 첫 매장을 오픈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동남아, 동북아, 유럽을 잇는 홍콩의 지리적 특성상 외국인들의 유입이 활발하게 이뤄지기 때문에 해외 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쿨푸드 타임스퀘어점은 약 224㎡( 67평)에 좌석 80석 규모로 내추럴한 나무와 적벽돌의 인테리어로 편안한 느낌을 살린 한국 매장의 인테리어 컨셉트 그대로를 적용했다. 한국어 문양으로 만든 나무 판넬을 매장 앞에 노출시켰으며 스쿨푸드 로고가 프린트된 나무 테이블과 믹스매치 스타일의 다양한 의자들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조리 과정, 레시피를 한국과 똑같이 하고 모든 소스와 짱아치를 한국 본사에서 공수한다. 현지인의 취향을 고려, 파절이짭쫄통닭이라는 안주메뉴와 맥스, 칭다오를 추가적으로 판매한다.

스쿨푸드의 홍콩 파트너사 미라마의 총괄 본부장 마틴 정은 "신문, 패션잡지, 지하철과 버스 등의 매체 광고를 통해 스쿨푸드 브랜드를 적극 홍보하고 소비자들과의 접점 확대를 위해 다양한 마케팅 전략도 전개할 방침"이라며 "이른 시일 내 2호점을 오픈 하고 이를 바탕으로 홍콩 내 최대 15개 매장을 오픈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