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차 파업으로 손실 2조원 넘어

현대자동차가 올해 노동조합 파업으로 발생한 손실 규모가 2조원을 넘어섰다.

25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조가 올들어 벌인 파업으로 총 9만8625대를 생산하지 못해 총 2조203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했다.

지난 20과 21일 이틀간 노조가 주간 1·2조가 2시간씩 부분파업을 실시한 이후 1만5625대를 생산하지 못해 총 3203억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노조는 24일에는 주말 특근을 중단했다.

현대차 노조는 26일 파업 수위를 높여 1조가 오전 11시30분부터, 2조가 오후 8시10분부터 각각 4시간씩 부분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이달만 생산차질은 1만9000여대, 4000여 억원 수준까지 불어날 전망이다.

이에 앞서 노조의 11차례 잔업 거부로 인한 1조7000억원(8만3000여대)의 손실액을 합해 총 2조203억원의 손실이 발생한 것이다.

기존까지 현대차 노조 파업으로 인한 역대 최대 손실액은 지난해 기록한 1조7048억원이었다.

특히 오는 27일 열릴 제20차 교섭에서 노사간 팽팽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할 경우 노조는 전면파업으로 돌입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이 경우 현대차는 하루 평균 약 7000억원의 생산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사측은 현재까지 임단협 교섭에서 75개(세부항목 180개)의 노조 요구안 가운데 임금과 성과급을 제외한 73개 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일괄제시안을 내놓을 것을 주장하고 있다.

다음달 노조 집행부 선거도 잡혀 있기 때문에 노조가 일괄제시안 입장에서 물러서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현대차는 지난 1987년 노조 설립 이래 지난해까지 25년 동안 전체 파업 일수가 390일, 생산차질 대수 120만4458대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생산차질액 누계는 13조3730억원으로 추산했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제20차 교섭 결과에 따라 현대차 노조는 제3차 쟁의 대책위원회를 열고 파업 지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노조는 △기본급 13만498원 인상 △상여금 800% 지급 △퇴직금 누진제 보장 △정년 61세 보장 △완전고용보장 합의서 체결 △대학 미진학 자녀의 취업지원을 위한 기술 취득지원금 1000만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yoon@fnnews.com 윤정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