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오쇼핑, 국내 디자이너 작품 소개 프로그램 론칭

CJ오쇼핑, 국내 디자이너 작품 소개 프로그램 론칭

CJ오쇼핑이 국내 디자이너의 런웨이 작품을 소개한다.

CJ오쇼핑은 국내 디자이너의 작품만을 소개하는 패션 전문 프로그램 '오 패션 디자이너(O Fashion Designer)"의 첫 방송을 6일 밤 11시 50분 진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세계적인 한류 디자이너들이 해외 컬렉션에서 선보이는 작품을 안방에서도 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디자이너의 런웨이 제품을 대중적인 디자인으로 일부 수정하거나 CJ오쇼핑과 디자이너가 콜라보레이션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시즌엔 K-패션을 선도하는 최범석, 고태용, 박승건, 최지형 디자이너의 상품을 선보인다.

CJ오쇼핑 트렌드상품사업팀 신계향 팀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디자이너들의 개성이 살아있는 하이 퀄리티의 제품을 소개할 것"이라며 "올 하반기 내 한류 디자이너 브랜드를 확대함과 동시에 키즈라인이 추가된 패밀리룩과 신발, 가방 등 패션잡화를 선보이며 새로운 카테고리 제품들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gmin@fnnews.com 조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