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행

금감원, 예가람·고려저축銀 부당대출 제재

이승환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2.01 11:16

수정 2014.10.30 01:02

저축은행들이 부당 대출로 금융당국의 제재를 받았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최근 종합 검사에서 서울 예가람저축은행과 부산 고려저축은행의 부당 대출을 적발해 임직원 주의 등의 조치를 했다.

예가람저축은행은 2010년 4월~2012년 12월에 56명에게 90억7200만원을 대출해주면서 대출심사 및 분석 등을 소홀히 해 65억6900만원이 용도에 해당되지 않는 선순위 주택구입자금 상환 등에 사용됐다.


이 저축은행은 2009년 10월~2013년 1월에는 42명에게 주택담보대출 38억9800만원을 빌려주면서 자산 및 신용상태 등을 제대로 심사하지 않아 3억500만원의 부실도 발생했다.

고려저축은행은 2012년 9월~2013년 6월에 178명에게 217억5000만원을 대출하면서 역시 심사가 미흡해 171억5000만원이 선순위 가계자금 상환 등에 사용됐다.


이 은행은 2012년 9월~2013년 6월에 131명에게 주택담보대출 93억원을 취급하면서 담보인정비율을 최대 23.9% 포인트나 초과하기도 했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