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국토부 개발제한구역 가꾸기에 올해 260억원 지원

김관웅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2.03 11:00

수정 2014.10.30 00:33

국토교통부는 다른 지역보다 낙후된 개발제한구역의 생활환경 개선과 여가휴식공간 조성을 위해 올해 126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마을 안길과 주차장, 마을회관, 도시가스관 등 생활밀착형시설을 개선하기 위해 전년도 수준인 490억원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지난 2001년부터 마을진입로와 상하수도 등 생활기반시설 개선을 위해 7066억원을 투입해왔다. 또 최근에는 자연생태마을과 주말농장 조성 등에 지원을 확대해오고 있다.

국토부는 또 개발제한구역내 잘 보전된 자연경관을 도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여가휴식공간 조성에 전년 대비 32% 증가한 270억원의 예산을 지원해 생태공원, 힐링숲 조성 등의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함께 여가인구에 비해 부족한 여가공간을 확충하고 원활한 구역관리를 위해 올해 토지매수에 전년 대비 36% 증가한 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국토부는 개발제한구역에 대한 개발압력을 차단하고 녹지축 유지를 위해 2004년부터 지속적으로 토지를 매수해 현재 1268필지 2176만㎡를 관리중에 있다.
또 지금까지 매수한 토지 중 86필지 46만㎡에 공원, 야외수영장, 실외체육시설 등 도시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여가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kwkim@fnnews.com 김관웅 부동산전문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