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중진공, 베이징 등 15개 지역 수출인큐베이터 입주기업 모집

김은진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2.04 13:48

수정 2014.10.29 23:57

중소기업진흥공단은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베이징, 도쿄, 프랑크푸르트 등 15개 지역의 수출인큐베이터(상하이, LA 제외) 입주기업을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중진공의 수출인큐베이터는 미국, 중국 해외 11개국 17개 교역거점에 설치된다. 해외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중소기업에게 독립된 사무공간 (임차료의 80% 정부지원) 및 마케팅·현지법률·시장 정보를 제공, 해외진출 초기의 위험부담을 줄여 현지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수출인큐베이터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입주규모의 최대 30%를 입주예비 기업으로 선정해 공실 발생 시, 수출인큐베이터에 입주하도록 돕고 있다.

중진공은 올해 '글로벌 인큐베이터'로의 전환을 추진 중에 있다.
이는 입주기업들이 글로벌 우량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글로벌 인큐베이터에서는 입주기업에 대한 기존의 단순 수출지원에서 글로벌 창업, 기술 및 해외전문가 매칭, 유통망지원 등 글로벌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정책수단을 활용해 국내외 쌍방향에서 입체적으로 밀착지원하게 된다.


제조업 비중이 30%이상이거나 수출관련서비스업 영위 중소기업이면 홈페이지(www.sbc-kbdc.com)를 통해 연중 수시로 신청이 가능하다.

happyny777@fnnews.com 김은진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