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증권일반

KPMG 인터내셔널 회장에 존 비마이어

김용훈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2.28 17:44

수정 2014.10.29 09:17

KPMG 인터내셔널 회장에 존 비마이어

세계 4대 회계·컨설팅그룹의 하나인 KPMG 인터내셔널의 신임 회장에 현 KPMG US 회장 및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는 존 비마이어 회장(58·사진)이 선임됐다.

KPMG 인터내셔널은 2월 27일 글로벌 이사회를 통해 만장일치로 존 비마이어 회장을 신임회장으로 선출했다. 임기는 3년이다.

지난 2011년 5월부터 KPMG를 이끌어 온 마이클 앤드루 회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사임을 표명했다. 마이클 앤드루 회장은 재임 기간 중 지속적으로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고 불확실한 시장 속에서 한 발 앞서나갈 수 있도록 KPMG를 이끌어왔다.

존 비마이어 신임 회장은 1977년 KPMG에 입사한 이래 회계컨설팅 전문가로 경력을 쌓았다.
지난 2010년부터 KPMG US의 회장 겸 CEO직을 역임해 왔다.

존 비마이어 회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 유지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또한 KPMG가 임직원들이 자신의 경력을 키워갈 수 있는 최고의 일터로 평판을 이어갈 수 있도록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fact0514@fnnews.com 김용훈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