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한국공항공사 이중언어 교실 후원금 5700만원 전달

한국공항공사 이중언어 교실 후원금 5700만원 전달
지난 15일 서울 구로동 구로다애다문화학교에서 한국공항공사 장성호 부사장(왼쪽)이 (사)한베문화교류센터 이순근 이사장에게 후원금을 전달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15일 서울 구로 다애다문화학교에서 개최된 '다문화 이중언어 교실' 개강식에서 한-베트남 문화교류센터에 이중언어 교실 후원금 57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한국공항공사가 2010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의 일환이다.


한국공항공사는 다문화가정의 2세들에게 어머니 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학습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정체성과 자존감을 확립할 수 있도록 2013년부터 '다문화 이중언어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이중언어 교실에서는 김포국제공항 소음대책지역에 거주하는 베트남 다문화가정 자녀 중 서울교육청과 다문화가정지원센터의 추천을 받은 초등학생 30여명을 대상으로 한국어를 전공한 베트남 유학생들이 베트남어와 문화를 가르치게 된다.

한국공항공사 관계자는 "문화와 언어의 다양성을 장점으로 승화시켜 21세기 글로벌 시대에 우리 사회를 이끌어 나갈 우수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kkskim@fnnews.com 김기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