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 청라 IHP 솔라파크 조성에 첫 외국인투자유치

【 인천=한갑수 기자】인천 청라국제도시 인천하이테크파크(이하 IHP)에 첫 외국인 투자유치가 이뤄질 전망이다.

인천경제청은 일본의 신재생 에너지 전문기업인 유러스 에너지·국내 투자자 DKL과 청라국제도시 IHP 부지에 GM자동차물류센터(신차 출고장) 및 솔라 패널 건립을 위한 투자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유러스 에너지와 DKL은 총 228억원을 투자해 청라국제도시 IHP 부지(113만578㎡) 내 약 8만9256㎡에 GM자동차물류센터(신차 출고장) 상부에 솔라 패널을 건립하게 된다.

이곳에 설치될 솔라 패널은 5MW의 태양광을 생산할 예정으로 연간 약 2700t의 CO2 감축 효과(잣나무 60만 그루 수목대체 효과)를 얻게 된다.

유러스 에너지는 미국, 영국, 이태리, 스페인, 노르웨이, 호주, 일본 등에서 풍력발전 및 태양광발전사업(약 2200MW)에 투자 및 운영을 하고 있는 신재생 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유러스 에너지는 총 자산 약 1조6200억원, 매출액 약 2600억원(이상 2012년 기준)으로, 한국 내 사업으로는 현재 대관령, 태기산, 순창, 진도에 투자 및 운영을 하고 있다.

DKL은 인천 서구 원창동에 본사를 둔 자동차 물류기업으로 한국GM이 생산한 신차의 출고 및 물류를 담당하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청라국제도시에 솔라파크가 조성되면 인근에 위치한 GM R&D센터와 더불어 청라국제도시 IHP 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