셰일가스에 웃던 미국, 온실가스로 울상

【뉴욕=정지원 특파원】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셰일가스 개발에 따른 메탄가스 배출 규모를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28일(이하 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미 백악관은 메탄가스의 배출량을 오는 2020년까지 17%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메탄가스는 셰일가스에 함유된 일종의 온실가스로 환경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우 셰일가스 개발로 세계 최대 에너지수입국에서 에너지 수출국으로 변신하고 있다.

하지만 셰일가스를 채취하기 위해 사용되는 수압파쇄(fracking) 과정에서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메탄가스가 대량으로 배출된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보다 지구 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이 무려 84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FT는 "오바마 행정부가 메탄가스 수준을 줄이기 위해 오는 2016년까지 법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친환경 단체들은 메탄가스를 줄이기 위해 그동안 백악관을 상대로 적극적인 로비활동을 전개해 왔다.

백악관은 보고서를 통해 "메탄가스는 현재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 중 9%를 차지하고 있다"며 "메탄가스 배출을 줄이는 것은 지구 온난화 현상을 방지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 중 하나"라고 밝혔다.

백악관의 에너지 및 기후변화 특별위원회의 댄 우테크는 기자들에게 "환경보호청이 메탄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대책마련에 곧 나설 것"이라며 "전문가들을 동원해 가장 효율적인 방법을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환경단체인 환경보호펀드의 에릭 풀리는 "오바마 행정부의 이번 결정에 찬사를 보낸다"며 "메탄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법안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석유 및 에너지 회사들은 정부의 이와 같은 조치에 대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석유회사들의 로비단체인 전미 석유연구소는 "많은 에너지 회사들은 이미 자체적으로 메탄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메탄가스 배출에 대한 정부의 추가적인 법률 제재는 미 에너지 개발 및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jjung72@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