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다음, 웹툰 작가들에게 산돌구름 폰트 365종 무료 지원

다음 웹툰 산돌구름 폰트 지원
다음 웹툰 산돌구름 폰트 지원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웹툰 작가들의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폰트 디자인 업체 산돌커뮤니케이션과 제휴를 맺고 웹툰 작가들에게 365종의 산돌구름 폰트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16일 밝혔다.

다음은 만화속세상(http://webtoon.daum.net/)에서 연재하는 웹툰 작가들이 저작권 걱정 없이 다양한 폰트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자는 취지에서 이번 제휴를 진행했다.

지금까지 작가들은 개별적으로 폰트를 구매해서 사용했으며, 출판 등 2차 사업이 진행될 때 폰트 저작권을 별도로 확인하는 등 번거로운 과정을 거쳤다. 이는 최근 원천 콘텐츠로 각광받고 있는 웹툰의 2차 사업으로의 확대를 늦추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제휴를 통해 기성 작가들은 자신의 작품 성격과 맞는 폰트를 다양하게 적용해볼 수 있고, 첫 연재를 준비하는 신인 작가들은 구매하기 부담스러운 폰트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산돌구름 폰트가 사용된 첫 웹툰은 지난 12일 연재를 시작한 지늉 작가의 데뷔작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며, 이후 런칭 예정인 신작 웹툰들에도 산돌구름 폰트가 적용될 예정이다.


다음 박정서 웹툰팀장은 "이번 지원을 넘어 앞으로도 작가들이 콘텐츠를 만들고 2차 사업으로 확장시키는 과정에서 나오는 어려움에 귀를 기울여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다음은 웹툰 작가들의 사기 진작과 결속력 도모를 위해 매년 테마를 가지고 특별 프로그램을 기획,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힐링을 테마로 30세 이상 작가 50명을 대상으로 종합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건강검진 대상자가 아닌 작가 50명에게 프로필 사진을 촬영해준 바 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