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2014 프로야구, 239경기 만에 300만 관중 돌파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가 8일, 239경기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현재까지 239경기(전체 일정의 41%)가 진행된 프로야구는 오늘 4개 구장(잠실, 문학, 대전, 목동)에서 51,892명이 입장해 총 3,029,319명의 누적 관객(평균 12,675명)을 기록했다.

239경기는 2012년 190경기, 2011년 227경기에 이은 역대 3번째 최소 경기수로 252경기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한 지난해보다 13경기나 단축됐다. 또한 100만 관객에서 200만 관객 달성까지 걸렸던 79경기보다 오히려 2경기가 줄어든 77경기 만에 200만 관객에서 300만 관객을 달성하며 꾸준한 관객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프로야구는 지난 5월16일 162경기 만에 200만 관객 돌파 이후, 이르게 찾아온 무더위와 세월호 침몰을 애도하는 분위기 속에서 경기를 치렀으나,각 팀들의 치열한 순위경쟁과 선수들의 허슬 플레이, 호쾌한 타격전에서 쏟아지는 진기록 등이 팬들의 발길을 야구장으로 이끌며 지난 해 대비 5%의 관객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번 주만 해도 지난 6일에는 잠실, 대전, 목동 등3개 구장이 만원 관객을 이뤘으며 6,7일 잠실에서 열린 KIA와LG경기는 이틀 연속 매진을 기록하는 등 야구 열기는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는 추세다.

구단 별로는 두산이 홈 26경기에서 512,502명이 입장하며 최다관객을 기록했고, LG가 26경기에서 505,951명을 기록하면서 그 뒤를 이었다.
평균 관객도 두산이 19,712명, LG가 19,460명으로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올 시즌부터 광주-KIA 챔피언스필드를 사용하는 KIA는 지난 해 대비 9개 구단 중 가장 높은 40%의 관객 증가율을 보였고, 롯데는 8번(사직 2경기, 울산 6경기)의 최다 홈 매진을 기록하는 등 변함없는 티켓 파워를 과시했다.

한편 어느덧 시즌 중반을 향하고 있는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는 중위권 팀들의 치열한 순위다툼과 거포들의 홈런 경쟁, 구단의 다양한 마케팅 등으로 매 경기 팬들의 이목을 끌며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elnino8919@starnnews.com장우영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