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병역기피 연예인, “대중 앞에 서는 것 두려워” 거짓 증상 호소



병역기피 연예인' '병역비리 연예인'
병역기피 연예인' '병역비리 연예인'

'병역기피 연예인' '병역비리 연예인'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고 속여 군면제를 받은 연예인이 적발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25일 병무청은 고의로 체중을 늘려 보충역(사회복무요원) 처분을 받은 보디빌딩 선수 4명과 연예인 2명 등 총 6명을 병역면탈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병무청에 따르면 연예인 이 모(29)씨는 정신질환이 있는 것처럼 조작해 군 복무 면제를 받았지만 지난 2011년부터 현재까지 16회에 걸쳐 일본으로 건너가 팬 미팅에 참여하는 등 정상적인 생활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이 드러났다.

또 공연기획자 손 씨 역시 지난 2010년 케이블 TV에 출연하고 음악밴드 공연기획자로 활동해왔음에도 정신질환으로 군 복무를 면제받았다

김기룡 병무청 병역조사과장은 "이들이 '대중들 앞에 서는 것이 두려워 집에 있고 싶다' '환청이 들린다' 라며 인터넷에 떠도는 정신질환 증상을 의사에게 토로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