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미혼女 34%, 애인과의 첫 성관계는 ‘술의 힘 빌려서..’

미혼女 34%, 애인과의 첫 성관계는 ‘술의 힘 빌려서..’

미혼남녀들은 애인과 첫 성관계를 가질 때 어떤 자세로 임하는 걸까. 성(性)에 대한 의식이 개방적으로 바뀌고 있지만 미혼여성들은 아직도 10명 중 6명 이상이 애인과 첫 관계를 가질 때 술의 힘을 빌린다던가 억지로 끌려가는 듯한 수동적 자세인 반면, 남성은 10명 중 7명 정도가 성관계를 주도하거나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미혼남녀 544명을 대상으로 '애인과 첫 성관계를 가질 때 본인의 자세'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공개했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과 여성의 반응이 판이하게 달랐는데, 남성은 37.1%가 '주도적', 33.5%는 '적극적'으로 답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다. 즉 70.6%가 능동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반면 여성은 34.2%가 '술의 힘을 빌린다', 28.3%는 '억지로 끌려가듯 (응한다)'이라고 답해 상위 1, 2위에 올랐다. 성관계를 거부하지는 않지만 수동적인 자세가 62.5%이다.

그 다음 세 번째로는 남녀 공히 4명 중 한 명꼴이 '자연스럽게 임한다'(남 26.1%, 여 24.6%)고 답했다.

정수진 비에나래 커플매니저 팀장은 "우리나라의 20, 30대 미혼 여성들은 성(性)에 대해 매우 자유분방하다"라며 "그러나 신세대 본연의 자유로운 사고와 부모로부터 가정교육을 통해 배운 보수적 가치관이 혼재되어 실생활에서는 이중적이고 가식적인 행태로 나타날 때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성 경험이 있는 상황에서 다른 애인과 성관계를 가질 때의 마음 상태'에 대해서도 남녀 간에 시각차를 보였다.


남성은 '(마음이) 더 편해진다'가 54.7%로서 과반수를 차지했고, '변함없다'(33.5%)에 이어 '더 신중해 진다'(12.8%)가 뒤따랐으나, 여성은 '마음이 더 편해진다'(42.7%)는 대답이 가장 많기는 하나, 그 다음의 '더 신중해진다'(39.7%)와 큰 차이가 없었고(3.0%포인트), '변함없다'는 대답은 17.6%였다.

자세한 응답분포를 보면 남성은 '다소 편해진다'(37.5%) - '변함없다'(33.5%) - '훨씬 더 편해진다'(16.2%) - '다소 신중해진다'(12.8%) 등의 순이고, 여성은 '다소 편해진다'(31.3%) - '다소 신중해진다'(29.4%) - '변함없다'(17.6%) - '(훨씬 더 편해진다'(11.4%) - '훨씬 더 신중해 진다'(10.3%)의 순서이다.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우리 사회가 성에 대해 관대해지기는 했지만 아직도 여전히 여성들에게는 정조의무가 잔재해 있다"라며 "성관계를 가진 남성과 (자신의 의사와 무관하게) 헤어지게 되면 다음부터는 성관계를 가질 때 좀 더 신중해지는 여성들이 많다"라고 덧붙였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