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시 행정조직 내달 일부 바뀐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7.02 11:31

수정 2014.07.02 11:31

부산시는 시정의 안정적인 운용과 일자리 창출, 도시안전, 도시재생 등 서병수 시장의 공약사항을 추진하기 위한 '부산광역시 행정기구 설치조례 일부개정조례안' 등을 입법예고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단행하는 조직개편은 조직의 안정적인 운용을 위해 서 시장이 선거기간 중 공약한 내용을 실천하기 위한 최소한의 조직개편만을 우선 실시했다.

전면적인 조직개편은 하반기 중 실시하는 행정서비스 체계 개선 등을 위한 경영진단 결과를 반영해 내년 1월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의 일자리 분야는 시장 직속으로 '좋은기업유치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것이 포함됐다.

이를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고 기업유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투자유치과를 '좋은기업유치단'으로 재편해 일자리정책과를 '일자리창출과'로 기능을 재조정한다.

규제 완화를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규제개혁추진단을 신설하고 창조과학산업담당관을 '연구개발담당관'으로 확대 개편해 연구개발(R&D) 기획·유치 기능을 강화해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기반을 마련한다.


도시안전 분야에서는 민간분야 전문가가 다수 포함된 시장 직속의 '통합재난관리위원회'를 구성 운영한다.

상시 재난대응 협조체계 구축을 위해 안전정책과(현 안전총괄과) 내 '통합민간협력팀'을 설치해 군, 경, 소방 등 의 관계자가 상주하면서 재난관련 유관기관 협조체계를 구축 강화할 예정이다.

도시재생 분야에서는 시민공원 개장에 따라 시민공원추진단이 폐지되고 도시재생과 재건축, 재정비 등 도시재정비 분야를 건축정책관 산하로 통합해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시너지효과를 거두도록 건축정책관 소속 도시경관담당관은 창조도시본부로 이관한다.

이와 함께 환경녹지국을 환경국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녹지정책과와 푸른산림과를 창조도시본부로 이관한다.


이밖에 공무원의 재난관리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우선 방재안전직렬을 신설해 올해 중으로 충원하기로 했다. 재난현장의 첫 접점인 119안전센터 등의 지휘체계 강화 및 소방공무원의 사기진작을 위해 119종합상황실 상황반장과 119안전센터장의 직급을 각각 상향 조정한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부산시의회 의결 등을 거쳐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