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제단체

기재부, ‘한중 정상회담 계기, 양국간 경제협력 강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4.07.03 20:31

수정 2014.07.03 20:31

3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국과 중국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내실화를 위해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날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한·중 정상회담 직후 양국 정상 임석하에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쉬 샤오스 주임과 '창조 및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 촉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구체적으로 양국은 경제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창조경제와 혁신에 기반을 둔 포괄적인 경제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먼저 한·중 양국은 새만금 한·중 경제협력단지 개발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새만금 한·중 경제협력단지는 산업기능을 중심으로 교육·연구개발(R&D)·주거·상업이 조화된 자족적 융복합도시로써 한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단지개발부터 도시형성·관리를 수행 중이다.

이번에 광역두만강개발계획(GTI)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GTI는 동북아 지역 경제개발을 위해 한·중·러·몽골 4개국이 참여하는 지역협력체다. 양국은 동북아국가간 협력을 핵심과제로 추진하는 GTI가 역내 국가의 공동번영 및 유라시아 이니셔티브 실현에 최적화된 협의체임을 강조하면서 오는 2016년으로 예정된 GTI의 국제기구 전환을 위해 올해 총회 및 내년 총회에서 긴밀하게 협력키로 했다.

이번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수출입은행이 초대형 에코쉽 프로젝트 금융계약도 체결했다. 양국 수출입은행이 협조해 대우조선해양과 중국 민생리스 간 3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선박건조 계약에 대해 2억9,500만달러의 선박금융을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한국수출입은행이 선박구매자금(2억9500만달러)을 민생리스에 전액 대출하되 이중 50%는 중국 수출입은행이 보증을 서는 방식이다.

이는 지난해 정상회담시 체결한 상호 리스크 참여약정에 따라 양국 수출입은행이 사업리스크를 공동 분담해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수출을 성사시킨 첫 성과다.


기획재정부는 이번 한·중 정상회담의 성과를 토대로 양국간 경제협력을 내실화함으로써 우리 경제의 지속적인 성장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