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한일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앞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가교역 자처

한일 스타트업 교류 활성화 앞장, 김상헌 네이버 대표 가교역 자처

한국 스타트업(창업초기 벤처기업)들의 해외진출 활성화를 꾀하기 위한 협력체인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 의장인 네이버 김상헌 대표(사진)가 지난 9일 개최된 '코리안 스타트업 데모데이'에 참석해 한·일 양국 스타트업의 교류 활성화를 위한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10일 네이버에 따르면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의장 자격으로 코리안 스타트업 데모데이에 참석한 김상헌 대표는 "오늘은 한국의 창업가들이 일본의 문을 두드리는 날이지만, 그 문을 통해 거꾸로 일본의 창업가들이 한국을 볼 수 있는 교류의 장을 만들고 싶다"며 "양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연결 하는 가교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지난 7일부터 19개 국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일본을 직접 방문해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재팬부트캠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코리안 스타트업 데모데이는 재팬부트캠프 행사의 일환으로 국내 스타트업들이 일본 벤처캐피털투자가, 기업투자담당자, 일본 스타트업 커뮤니티 관계자 등 스타트업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서비스와 제품을 소개하는 자리로 지난 9일 개최됐다.


김 대표는 스타트업 얼라이언스의 첫 번째 해외사업을 일본에서 시작한 이유에 대해 "많은 스타트업 지원사업들이 미국 실리콘밸리로 몰려들고 있지만 일본의 스타트업 생태계 역시 성장잠재력이 풍부하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는 네이버가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출자하고 네이버, 다음, 카카오, SK커뮤니케이션즈 등 인터넷 기업, 미래창조과학부 등의 정부기관, 투자기관, 창업보육기관 등이 참여한 민관 협력 네트워크다. 이번 재팬부트캠프에 참여한 기업들은 라인, 야후재팬, 구글재팬 등 일본 유수 인터넷 기업을 탐방하며 일본 시장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pja@fnnews.com 박지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