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구글 ‘드론’ 상용화 언제 가능할까

구글이 무인항공기, 일명 '드론(drone)' 상용화에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다.

28일(현지시간) 구글의 비밀연구소 '구글X'가 조용히 추진중인 '프로젝트 윙'이라는 드론 상용화 프로젝트가 조금씩 베일을 벗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최근 구글은 호주 퀸스랜드에서 드론으로 초콜릿바를 배달하는 첫 시험을 시작으로 물병 등과 같은 물건을 옮기는 시험비행을 30회 이상 성공했다고 FT는 전했다.

구글이 시험 중인 드론의 초기 모델은 직경 1.8미터, 높이 80센티미터 짜리로 날개와 로터가 조합된 것이다. 이 장치는 높이 40~60미터에서 맴돌며 비행한다. BBC는 '프로젝트 윙'의 드론은 4개의 프로펠러가 부착돼 있어 활주로 없이도 이·착륙이 가능하고 무게는 약 8.5kg에 달한다고 소개했다. 또 이 방송은 "드론의 주요 시험 목적은 의약품 등 긴급구호물자를 정확하게 수송하는데 있다"고 전했다.

이같은 '프로젝트 윙'은 구글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미래 무인화기기 전략의 하나다. 무인자동차, '인터넷 풍선(internet-extending balloons·열기구를 높은 고도로 띄워 인터넷신호를 보내는 장치)', 웨어러블 기기 등을 통해 인터넷을 넘어 현실세계로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드론 상용화를 수년 내에 실현하겠다는 게 구글의 생각이다. 드론 조종시스템 업체인 아테나테크놀러지스 설립자인 데이브 보스는 "2년 정도의 시험을 거치면 연구단계에서 제품화로 갈 것"이라고 했다.

구글 측은 "무인 자가 비행체는 새로운 접근이다. 우리가 현재하는 방식보다 환경적으로 더 민감하며 더 빠르고 더 싸고 덜 번잡한 기능을 갖도록 개발될 것"이라고 했다.

구글은 이를 두고 "무인자동차 개발과 드론의 기술은 오버랩된다. 당신이 어떠한 것을 즉각 갖고자할 때, 드론은 당신의 생각을 바꿔줄 것"이라고 했다. 구글의 드론을 통한 무인수송은 과거 증기선과 철로와 같은 '수송 혁명'에 비유된다는 것이다. 특히 드론이 상용화되면 국경을 넘나들며 도시간 긴급 구호물자 수송 등이 가능해진다. 구글은 이라고 했다.

그러나 구글의 뜻대로 드론이 이른 시간내에 상용화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드론을 상업화하고 민간인들이 광범히하게 사용하기까지 기술적 장벽 뿐아니라 많은 규제가 가로막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연방항공국(FAA)은 현재 무인기를 실험 분야에만 허용하고 있다. 호주에서 드론 시험을 하는 이유도 미국보다 호주가 드론에 대한 규제가 적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구글은 드론의 시험 비행을 확장하고 있다. 나사 에임스 연구센터와 협력해 실리콘밸리 구글 본사에 인접한 이착륙장에서 테스트를 본격적으로 하고 있다. 구글은 "내년까지 드론이 안전하게 다른 기기와 충돌하지 않는 정확한 항법장치를 갖출 것이다. 집 문앞에 정확한 지점에 배달할 수 있는 기술을 반드시 개발할 것"이라고 했다.

구글의 야심찬 '드론 프로젝트'에 아마존도 도전장을 냈다. 이른바 아마존의 '프라임 에어(Prime Air)' 프로젝트다. 아마존은 "앞으로 5년 내에 드론을 통해 고객의 집까지 제품상자가 배달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지난해 12월 밝힌바 있다. 아마존은 택배서비스 용도의 드론 비행시험 허가를 FAA에 신청한 상태다.

이처럼 미래에 드론의 상업적인 시장이 폭발적으로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드론 키트 제조업체인 3D로보틱스는 지난해 3000만달러의 자금을 펀딩했다. 또 미국 에어웨어는 자동훈항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2500만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드론의 시장 규모가 오는 2023년 1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보도하기도 했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