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롯데百 35돌 기념, 명품 한정판 판매

롯데백화점은 창립 35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명품 브랜드의 한정판 상품을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구찌' 등 명품 브랜드와 '불가리' 등의 시계보석 브랜드, '필립플레인'등 패션 브랜드까지 총 30개 브랜드가 참여하고, 35개의 한정판 제품을 판매한다. 총 수량은 900여 개, 금액은 46억원에 달한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30주년이던 2009년 14개 브랜드, 15개 제품을 한정 판매한데 올해는 그 규모를 2배 가량 늘렸다.

대표 상품으로는 구찌의 '뱀부 데일리백(199만5000원)'으로 350개 한정 판매하며, 원하는 이니셜을 새길 수 있다.
불가리는 130주년 기념해 젬스톤 보석을 사용한 '칵테일 컬렉션'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반지, 목걸이, 귀걸이 각 1개씩만 제작됐으며, 반지, 목걸이, 귀걸이 세트 기준으로 1억원 대이다.

세계 3대 폅집샹 중 하나인 '10 꼬르소 꼬모'는 '노나곤'의 한정판 패딩(8개)을 단독 판매하며 가격은 165만원이다.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