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CJ제일제당, 3분기 누계매출 5조 4626억원…수익성 개선

CJ제일제당이 식품사업부의 수익성 개선으로 내실 강화에 성공했다.

CJ제일제당은 3·4분기까지의 누계 매출(대한통운 제외)은 5조4626억원을 달성했다고 3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대비 -0.9% 감소한 것. 하지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7% 증가한 3224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CJ제일제당은 내수 경기 침체 장기화 영향에도 불구하고, 국제 라이신 판가 회복과 함께 식품부문을 비롯한 전 사업부문이 고강도 구조혁신활동을 벌여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평가다.

구체적으로 식품부문의 3·4분기 누계 매출은 2조 9330억원으로 전년비 1% 증가해 상승세로 전환했다. 특히 지난해 2·4분기부터 강도 높게 실시하고 있는 가공식품 분야의 구조혁신 활동의 효과가 본격화돼 매출이익은 전년비 약 15.4% 상승했다. 최근 1~2년 사이 새로 출시한 알래스카 연어캔과 비비고 냉동제품군 등 고수익 신제품의 판매 호조세가 지속됐다.

바이오와 제약부문을 아우르는 생명공학부문 매출은 전년비 6.5% 감소한 1조3650억원을 기록했다. 바이오부문은 3·4분기부터 라이신 판가가 회복세에 접어들고 꾸준한 원가절감 노력과 트립토판 등 고수익 사료용 아미노산 판매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됐다.
제약부문도 부진제품을 정리하고 고수익 전문의약품(ETC) 위주의 판매에 주력해 약가인하 정책으로 인한 영향을 상당 부분 극복했다.

생물자원 부문의 매출액은 돼지유행성설사병(PED)을 비롯한 가축 질병 발생 등으로 인해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주요 해외 시장인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의 사료 판매량이 전년 대비 증가하며 전년 대비 1.5% 증가한 1조1646억원을 기록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앞으로도 장기화되고 있는 내수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제품,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고 원가절감 및 수익성 중심의 영업활동 등을 강도 높게 추진함과 동시에 글로벌 사업 확대를 통한 견실한 성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