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부천 심곡복개천 생태복원사업 추진.. 2017년 시민에 개방 전망

【 부천=한갑수 기자】경기도 부천 심곡복개천이 생태하천으로 조성되는 복원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3일 기자회견을 열어 심곡복개천 생태복원사업을 이달 중 발주해 오는 2016년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고 2017년 시민에게 개방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복개된 심곡천을 폭원 18.6m의 친수공간을 조성하고 굴포 하수처리장에서 생산되는 2급수의 재이용수를 공급해 친환경적 생태하천으로 복구시키는 것이다.

심곡천 복원구간은 원미구 심곡동 소명여고 사거리에서 원미보건소 앞까지 약 1km이다. 이 사업은 2011년 6월 환경부 생태하천 복원사업으로 선정돼 추진됐으며 총사업비는 350억원이다.


올해 사업비를 확보한 부천시는 환경부 및 경기도, 지역의원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사업비가 차질 없이 지원되도록 할 계획이다.

시는 공사 기간 인근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고, 2015년에는 시민학습원 주변과 소명여고 부근 등에 2개소의 140면의 노외 공영주차장을 건립해 교통·주차난을 해소할 계획이다. 김 시장은 "심곡천이 자연친화적 도심 친수공간으로 거듭나 부천의 또 다른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apsoo@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