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대우건설, 2억달러 규모 알제리 하천정비사업 수주

대우건설, 2억달러 규모 알제리 하천정비사업 수주

대우건설은 아프리카 알제리에서 1억9200만달러(한화 2059억) 규모의 콘스탄틴 하천정비사업(사진)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동쪽으로 약 320km 떨어진 콘스탄틴시를 지나는 루멜강과 부메르주그강의 총 11.72㎞ 구간의 저수로를 정비하고 수변부지에 수변공원, 산책로, 자전거도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현지 건설업체인 오니드리(ONIDri)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를 수주했으며 대우건설 지분은 전체 공사비의 70%인 1억3500만달러(1448억원)다. 공사기간은 약 20개월이다.


대우건설이 알제리에서 하천정비사업을 수주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2012년 '알제리 환경개선 마스터플랜 수립사업'을 통해 엘하라쉬 하천정비사업을 수주해 현재 공사를 수행 중이다. 우리나라가 알제리와 국교를 맺기 이전인 1988년 국내건설사 중 처음으로 알제리 시장에 진출한 대우건설은 현재까지 12건, 약 43억5400만달러의 수주실적을 거두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현지에서 공사중인 엘하라쉬 하천정비사업의 성공적인 수행능력을 인정받아 이번 공사도 수의계약으로 수주할 수 있었다"며 "지난 3월 환경협력대표단이 알제리 국토개발환경부와 환경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환경사업 진출을 적극 지원해준 것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